'정말 대단하군. 방심할 수 없다. 그랜드 마스터 중 내 상대는 오로지 아토빌 공작과 루이넨스뿐이라 여겼거늘.' 상급 소드 마스터에 버금가는 힘을 지녔다는 평가답게 쿠리언은 골든 나이트롤 상대로 한 치의 밀림 없이 잘 버텨냈다. 교황은 게이런즈의 말에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하지만 전황은 루이아스에게 극히 유리하게 돌아갔다.
국가는 범죄자, 세상은 왕이라 불렀다
“애국이 별게 아니다!
일본에 뽕 팔믄 그게 바로 애국인기라!”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대한민국,
하급 밀수업자였던 이두삼은 우연히 마약 밀수에 가담했다가
마약 제조와 유통 사업에 본능적으로 눈을 뜨게 되면서 사업에 뛰어든다.

“이 나라는 내가 먹여 살렸다 아이가”
뛰어난 눈썰미, 빠른 위기대처능력, 신이 내린 손재주로 단숨에 마약업을 장악한 이두삼
사업적인 수완이 뛰어난 로비스트 김정아(배두나)가 합류하면서
그가 만든 마약은 '메이드인 코리아'라는 브랜드를 달게 된다.
마침내 이두삼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까지 세력을 확장하며 백색 황금의 시대를 열게 된다

한편, 마약으로 인해 세상은 점점 불안해지기 시작하고
승승장구하는 이두삼을 주시하는 한 사람 김인구(조정석)가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그 말과 함께 오스칼 대제가 자리에서 일어났다. 누구 말이라고 거역하겠는가. 라이젠의 허리가 더욱 깊게 굽혀졌다. 그녀는 집으로 들어가면서 빙긋 웃음을 지었다. 엘이 힘겹게 고개를 들어 루이아스를 보니 그는 웃음을 머금고 있었다.
SUBJECT 작성자
완벽한 타인 ADMIN
보헤미안 랩소디 ADMIN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ADMIN
동네사람들 ADMIN
여곡성 ADMIN
마약왕 ADMIN
바울 ADMIN
창궐 ADMIN
출국 ADMIN
미쓰백 ADMIN